• UPDATE : 2017.9.21 목 10:26
상단여백
HOME 인테리어 매장(SHOP)
현대리바트, ‘윌리엄스 소노마’ 유통망 확대2호점 현대백화점 대구점에 14일 개장

내달 말 서울 강남에 6층 규모 플래그샵 개장


현대리바트가 윌리엄스 소노마 브랜드 유통망 확대에 속도를 낸다. 윌리엄스 소노마는 미국의 유명 홈퍼니싱 기업으로 4개 브랜드(윌리엄스 소노마ㆍ포터리반ㆍ포터리반 키즈ㆍ웨스트 엘름)를 현대리바트가 국내 독점 판매한다.

현대리바트는 11일 서울과 지방에 윌리엄스 소노마 매장을 추가 개장한다고 밝혔다.

첫 지방 매장은 현대백화점 대구점에 14일 문을 연다.

현대백화점 대구점은 지하철 1ㆍ2호선이 만나는 반월당역에 있어 접근성이 뛰어난데다, 다양한 연령층의 유동 인구가 많다. 특히 지역 내 유일하게 에르메스, 샤넬, 루이뷔통, 카르티에 등 압구정 본점 수준의 명품이 입점해 있어 구매력이 큰 고객이 몰리는 장소다.

아울러 서울 강남에는 내달 말 ‘윌리엄스 소노마 논현 전시장(가칭)’플래그십 스토어를 연다.

지하 1층, 지상 5층, 전시면적 1805㎡ 규모다. 지하 1층~지상 1층 웨스트 엘름, 지상 1층~4층 포터리반, 지상 4층~5층 포터리반 키즈가 들어선다. 3개 브랜드, 5000여 종 제품을 갖춰 서울 내 단일 매장 기준으로 최대 홈퍼니싱 매장으로 꾸며진다. 또, 전시장 내부는 유명 쇼핑몰처럼 보이드(건물 내에서 트인 공간), 자연 채광 등을 활용해 쾌적한 쇼핑 환경을 연출할 계획이다.

내년 초에는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에도 매장을 내 고객 유치와 공동 마케팅 등 시너지를 극대화한다는 구상이다.

현대리바트 관계자는 “고객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국내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한 제품을 개발하고 운영 품목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며“서울 지역 외 수도권과 지방 광역 상권으로 출점을 확대하고, 온라인몰도 함께 운영해 쇼핑 편의성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백화점그룹은 홈퍼니싱 사업을 그룹 차원에서 핵심 성장동력으로 육성한다는 방침이다. 그룹 내 백화점과 온라인 등 온ㆍ오프라인 유통 채널과 인프라를 활용해, 앞으로 10년간 총 30개 이상의 매장을 여는 등 공격적으로 투자할 계획이다.

문수아 기자  moon@cnews.co.kr

<저작권자 © 인테리어 라이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수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