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4.26 금 11:01
상단여백
HOME 인테리어 아이템
바스프, 플라스틱 폐기물로 제품 생산

바스프가 폐플라스틱을 화학 공정에 재사용하는 ‘켐사이클링(ChemCycling)’ 프로젝트를 통해 첫 파일럿 제품 생산에 나서며 지속가능성의 새로운 장을 열었다.

혼합 플라스틱이나 깨끗하지 않은 플라스틱은 재활용이 어려워 매립지에 폐기되거나 에너지 재생을 위해 소각처리 되는 것이 일반적이었다.

바스프의 켐사이클링은 열화학적 공정을 통해 폐플라스틱으로부터 합성가스 및 오일 같은 원료를 추출하고, 제품 생산 공정에 필요한 일부 화석 원료를 해당 재활용 원료로 대체한다. 이를 통해 제조된 제품은 화석연료 자원으로 만든 제품과 동일한 특성을 갖췄기 때문에 식품 포장재와 같이 높은 품질과 위생 기준이 필요한 제품의 생산이 가능하다.

바스프는 약 10군데 다양한 업계 고객사들과 모짜렐라 치즈 포장재, 냉장고 부품과 단열재 등을 켐사이클링을 통해 생산하기 위해 파일럿 제품을 개발 중이다.  이는 폐기물 처리 업체부터 기술업체 및 포장재 제조사들까지 다양한 고객사, 협력업체들과 긴밀히 협업한 결과다. 앞으로 켐사이클링 프로젝트를 통해 생산된 제품을 시중에 판매하는 차기 단계를 진행할 예정이다.

마틴 브루더뮐러(Martin Brüdermuller) 바스프 그룹 이사회 회장은 “책임감 있는 플라스틱 사용이 전세계 폐기물 문제 해결에 결정적인만큼 다양한 기관 및 소비자뿐만 아니라 기업들도 이를 실행하는 것이 중요하다”며“바스프는 켐사이클링 프로젝트를 통해 화학적 재활용으로 폐플라스틱 양을 줄이는 데 의미 있는 공헌을 지속 할 계획” 이라고 전했다.

문수아 기자  moon@cnews.co.kr

<저작권자 © 인테리어 라이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수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