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3.21 목 16:46
상단여백
HOME 인테리어 트렌드
새 아파트 입주할 때 인테리어 더 많이 한다집닥, 하반기 주거 인테리어 트렌드 발표


준공 10~20년차 아파트보다 새 아파트에 입주할 때 인테리어 공사를 2배 이상 많이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집닥은 이같은 내용의 ‘하반기 주거 인테리어 트렌드’를 18일 발표했다.

트렌드 분석은 2018년 6월 1일부터 12월15일까지 접수받은 총 3만여건의 주거 인테리어를 토대로 이뤄졌다. 이 중 75%(2만4000여건) 이상이 아파트 거주자로 나타났다. 아파트 거주자 중 65%가 전체시공을 선택했다.

특히, 전체시공을 의뢰한 이들의 주거지 준공년도가 의외의 결과를 냈다. 분석 결과 10년 이상 20년 이하 아파트와 입주 예정인 아파트의 비율은 조사 기간동안 7대3으로 나타났지만, 10월 이후부터는 입주 예정 아파트의 인테리어 의뢰가 2배 이상 많게 조사됐다. 이는 대규모 입주 단지가 하반기에 몰렸던데다 차별화된 인테리어를 추구하는 입주자의 요구가 반영된 결과로 풀이된다.

준공년도별 인테리어 목적 또한 차이를 보였다. 10년 이상된 아파트는 욕실 누수와 보일러 및 배관 노후화 등 주거 쾌적성을 높일 목적의 리모델링이 대부분으로 나타났다. 반면, 신축 아파트는 바닥, 벽의 도장작업을 비롯해 조명, 중문 교체 등 입주자가 선호하는 디자인을 구현하려는 작업 요청이 주를 이뤘다.

집닥은 입주시기에 맞춰 인테리어 교체를 필요로 하는 고객을 위해 컨설팅부터 시공까지 맞춤형 특화 솔루션을 지속적으로 기획하고 있다. 수도권 맞춤형 솔루션으로는 송파구 가락동 소재 헬리오시티, 녹번동 래미안 베라힐즈, 개포동 래미안 블레스티지, 길음동 래미안 길음 센터피스 등이 대표적이다.

문수아 기자  moon@cnews.co.kr

<저작권자 © 인테리어 라이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수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