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9.21 금 10:10
상단여백
HOME 리빙
‘구글 어시스턴트’ 만나 더 편리해진 LG 가전18일부터 주요 가전 8종을 ‘구글 홈’과 연동

LG전자가 구글의 인공지능 음성인식 서비스 ‘구글 어시스턴트’를 통해 한국어로 주요 가전제품을 연동시킨다.

LG전자는 구글이 18일 인공지능 스피커 ‘구글 홈’을 국내에 출시하는 것에 맞춰 한국어 연동 서비스를 준비했다. ‘구글 홈’은 11일부터 한국에서 사전예약 판매에 들어갔다.

LG전자는 지난해 미국에서 구글 어시스턴트가 탑재된 인공지능 스피커와 스마트폰에 주요 가전제품을 연동시켰다. 이번에는 한국, 호주, 캐나다에서 서비스를 시작하는 데 이어 독일, 영국, 프랑스 등 다른 국가로 확대할 예정이다.

구글 어시스턴트를 통해 한국어로 연동되는 LG전자 가전은 세탁기, 건조기, 스타일러, 에어컨, 공기청정기, 냉장고, 광파오븐, 로봇청소기 등 8종이다. 음성으로 편리하게 제품의 상태를 확인하고 동작을 제어할 수 있다. LG전자는 연동되는 가전 제품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예를 들어 고객이 인공지능 스피커나 스마트폰에 “오케이 구글, 빨래 다 됐어?”라고 물어보면 ‘구글 홈’이 “세탁 모드가 진행 중이며 50분 후 모든 작업이 완료됩니다”라고 알려준다. “오케이 구글, 공기청정기 약풍으로 바꿔줘”라고 하면 “네, 공기청정기 속도를 약풍에 맞춰 설정합니다”라고 말하며 공기청정기 바람세기를 조절해준다.

또, “오케이 구글, 스타일러 뭐하고 있니?”라고 물으면 “스타일러의 현재 단계는 건조 중입니다”라고 알려준다. “오케이 구글, 에어컨 26도로 맞춰줘”라고 하면 “네, 에어컨 온도를 26도로 설정합니다”라고 하며 원하는 온도로 설정해준다.

LG전자 H&A사업본부장 송대현 사장은 “고객들이 다양한 방법으로 LG전자의 앞선 인공지능을 경험할 수 있도록 개방형 전략을 계속해서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우병 기자  mjver@cnews.co.kr

<저작권자 © 인테리어 라이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우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