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1.9 금 10:57
상단여백
HOME 부동산
노인을 위한 집이 없다 … 블루오션 되나

초고령화 사회에 진입하면서 주거공간을 중심으로 한 시니어 비즈니스가 새로운 기회가 될 전망이다.

노령 인구는 계속 늘고 70∼80대의 일상생활 중 80%가량이 집에서 이뤄지는데, 학령기 자녀를 둔 4인 가족 기준 공동주택이나 실버타운 외에 맞춤형 주거공간이 없기 때문이다.

윤혜경 연세대학교 교수 연구팀은 “한국은 이미 초고령 사회에 진입했지만, 노인 인구가 기존 아파트에 거주하면서 겪는 불편이 많다”고 지목하고 이를 위한 해결법으로 유니버설 디자인을 제안했다.

윤 교수 연구팀이 강원도 춘천시의 노인 거주 39가구를 방문해 실내 공간, 설치물, 마감 재질과 색, 조명을 기준으로 거주하는 데 불편한 요소를 조사한 결과 모든 공간에서 평균 다섯 가지 이상의 불편 사항이 지적됐다.

가장 대표적인 문제는 휠체어를 타고 이동할만한 공간이 확보되지 않는다는 점이다. 최근 분양하는 아파트는 발코니 확장 평면을 적용하면서 방과 문 폭이 좁아졌는데, 이 때문에 휠체어가 지나다니기 어렵다.

안방 침대 주변으로 휠체어를 타고 이동할만한 최소 공간(폭 900㎜)도 확보되지 않았다.

욕실 문 폭은 850㎜ 이하여서 휠체어가 드나들 수 없다. 문턱도 높아 노인은 물론 일반인도 넘어지는 사고가 빈번하게 발생한다.

주방은 서서 일하는 것을 기본으로 설계해 다리가 불편한 노인은 이용하기 어렵다.

이런 문제를 해결하는 방안으로 유니버설 디자인과 맞춤형 주택 설계가 꼽힌다.

한국갤럽 조사 결과 은퇴 후 집값이 떨어져도 집을 계속 소유하겠다는 응답이 95%, 선호하는 주거 유형은 50%가 아파트로 나타났다. 이들을 위한 아파트 맞춤형 공간이 필요하다는 의미다.

아울러 노인이 거주하기 좋은 공간은 곧 누구에게나 편한 공간이어서 일반 분양 아파트에 적용해도 무관하다. 새로운 표준 주택 모델이나 설계를 개발하고 맞춤형 자재, 설비를 개발하면 블루오션이 될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분석한다.

일본과 유럽처럼 이미 노인 인구가 많은 곳에서는 시니어 맞춤 주거공간이 별도 사업으로 성장하고 있다.

벨기에는 오래된 건물을 노인 맞춤 주거 공간으로 수리하면서 도시 재생과 노인 주택 임대사업을 동시에 해결하고 있다. 벨기에의 UD 리빙랩(Univesal Design Living Lab)은 1913년에 지어진 벽돌 주택을 노인이 거주하기 편한 연립주택으로 리모델링했다. 입구부터 휠체어로 진입하기 쉽게 설계했다. 위기상황이 발생하면 쉽고 빠르게 외부에 알릴 수 있도록 집 안의 모든 가전기기와 가스 차단기를 네트워크로 연결했다. 또 주방과 욕실 기기는 높낮이를 조절할 수 있게 설계해 휠체어를 탄 사람이나 어린 아이도 이용하기 편하다.

에이드리언 벨 영국 어플라이드 웨이파인딩 이사는 “유니버설 디자인은 그동안 장애인만을 위한 디자인으로 인식돼 틈새시장 정도의 취급을 받았지만, 고령 인구가 늘어나고 갈수록 도시에 몰려 사는 미래에는 도시 개발, 주거 공간 계획 단계에서부터 고려돼야 한다”라며 “과거 제품 디자인 영역이었던 유니버설 디자인은 건설과 건축의 영역으로 확대되고 이들의 역할이 중요해 질 것”이라고 말했다.

최남영기자  hinews@

<저작권자 © 인테리어 라이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