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8.17 금 10:08
상단여백
HOME 리모델링
집닥이 바꾼 타운하우스… 조금만 바꿔도 OK!

인천 강화군에 있는 3층 규모 타운하우스가 집닥을 만났다. 총 72평인 이 집은 지어진 지 얼마 되지 않아 전체 리모델링 공사를 할 필요는 없었지만, 부분 공사를 통해 새로운 집이 됐다. 공사는 집닥 파트너스 거미디자인이 맡았고, 총 3주가 소요됐다. 전체 도배 공사와 베란다 폴딩 도어, 안방 드레스룸 설치 공사 등을 진행했다. 공사비용은 2000만∼2300만원 선이다.

△도배ㆍ월플렉스로 확 달라진 거실 인상

월플렉스로 변화를 추구한 거실. 사진=집닥

이 집은 대체로 깔끔했지만, 집 전체 분위기를 좌우하는 벽지는 교체가 필요했다. 시간이 흐르면서 색이 변하고 생활 오염이 있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기존 인테리어에 조금만 손을 볼 때는 추가 요소가 전체 콘셉트를 해치지 않는 것도 고려해야 한다. 모든 요소를 고려해 차분한 회색 벽지로 교체했다. 원목과 미색을 주로 사용한 문, 주방 가구 등과 가장 잘 어울리는 조합이다.

1층 거실은 깔끔했지만, 다소 밋밋하고 수납공간이 부족했다. 거미디자인은 한 쪽 벽면 전체에 월플렉스를 시공, 수납공간과 디자인 효과를 동시에 꾀했다. 월플렉스는 여러 개의 박스 형태로 이뤄진 패턴을 차용해 조형미까지 고려했다. 수납장을 사용하지 않을 때는 슬라이딩 도어로 가려서 기존의 깔끔함을 유지할 수 있다. 반대편 벽에 설치된 아트월과 같은 색으로 구성해 통일감도 추구했다.

△애매한 짜투리 공간이 보조 주방으로

자투리 공간을 개방감 뛰어난 보조주방으로 바꿨다. 사진=집닥

기존의 주방은 모던 클래식 콘셉트로 고급스러운 인상이 강했다. 미색 도어에 클래식한 장식이 있는 손잡이, 웨인스 코팅 장식이 어우러져 손 볼 곳이 없었다. 다만, 주방 뒤에 애매하게 남은 공간이 버려져 있었다. 이곳에 알루미늄 창호를 활용해 보조 공간을 들였다.

인조 대리석 상판과 하부장 크기에 맞춰 보조 주방을 설계해 버려지는 공간이 없다. 천장은 투명 유리로 시공해 개방감이 뛰어나다. 보조 주방 공간이 좁아 천장까지 막히면 답답하고 어두울 수 있기 때문에 고안한 아이디어다. 다만, 이 공간이 야외여서 사생활을 보호할 수 있도록 사람 눈높이에 맞춰 불투명 시트지를 유리에 시공했다.

△가지각색 수납 아이디어 돋보이는 방

검은색 철 프레임과 아쿠아유리로 방 안에 드레스룸을 만든 아이디어가 돋보인다. 사진=집닥

2층에 있는 여러 개의 방은 모두 수납공간이 부족했다. 이 집에 입주할 가족은 짐이 많아 수납장이 많으면 많을수록 좋다고 요청했다. 그렇다고 부피가 큰 장롱을 들여놓고 싶지는 않았다. 이럴 때, 가장 좋은 방법은 붙박이장을 시공하는 것이다.

발코니로 이어지는 2층 방에는 갤러리 콤비 붙박이장을 시공했다. 붙박이장 문에 장식 요소를 더해 공간이 밋밋해 보이지 않고 모던 클래식 콘셉트의 집 전체 인테리어와도 어울린다.

또 다른 방에는 검은색 철제 프레임과 아쿠아 유리를 사용해 드레스룸을 별도로 만들었다. 방 안에 새로운 방을 만든 것으로 공간을 분리하는 효과가 있고, 방과 드레스룸 각 기능을 제대로 발휘할 수 있다. 방 안에 드레스룸을 만들 때는 슬라이딩 도어와 불투명 유리를 활용하면 덜 좁아 보인다. 최근에는 이 같은 방식으로 서재, 멀티미디어룸 등을 꾸미기도 한다.

△폴딩 도어로 개방감ㆍ활용성 더한 테라스

데크, 폴딩도어, 어닝으로 발코니 활용도를 높였다. 사진=집닥

1층에서 3층까지 연결된 계단은 중간마다 브라켓 조명이 밝혀준다. 조명을 따라 3층까지 오르면 사선 천장과 팬던트 조명이 어우러져 산장 같은 분위기의 공간이 나온다.

여기에는 발코니가 있다. 발코니는 야외 공간이라 기존에는 제대로 활용하지 않았다. 발코니와 실내 사이에는 기일반 미닫이 창호가 설치돼 있었는데, 폴딩 도어로 교체했다. 따뜻한 날에는 폴딩 도어를 열어 발코니까지 한 공간으로 넓게 활용할 수 있다.

베란다 바깥 천장에는 어닝(차양)을 추가했다. 비가 오더라도 실내로 들이칠 염려가 없다. 또 발코니에 설치한 데크가 눈, 비를 맞아 손상되는 것을 막을 수 있다. 이처럼 베란다에 데크와 폴딩 도어, 어닝을 설치하는 조합은 최근 분양시장에서 인기를 끄는 테라스하우스에도 적용할만한 아이디어다.

문수아 기자  moon@cnews.co.kr

<저작권자 © 인테리어 라이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수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